고전자료

  • HOME
  • 자료실
  • 고전자료

고사성어 / 49. 도외시(度外視)
글쓴이 관리자   firfly@hanja.net


49. 도외시(度外視)

◈ 度 : 법도 도 外 : 바깥 외 視 : 볼 시

◈ [유사어] : 치지도외(置之度外).

◈ [반의어] : 문제시(問題視).

◈ [참조] : 오합지중(烏合之衆), 정중지와(井中之蛙).

◈ [출전] :《後漢書》〈光武記〉

◈ ①가욋것으로 봄. 안중에 두지 않고 무시함. ②문제삼지 않음. 불문에 붙임.

후한의 시조 광무제(光武帝)때의 일이다. 광무제 유수(劉秀)는 한(漢:前漢)나라를 빼앗아 신(新)나라를 세운 왕망(王莽)을 멸하고 유현(劉玄)을 세워 황제로 삼고 한나라를 재흥했다.
대사마(大司馬)가 된 유수는 그 후 동마(銅馬) 적미(赤眉) 등의 반란군을 무찌르고 부하들에게 추대되어 제위에 올랐으나 천하통일에의 싸움은 여전히 계속되었다. 이윽고 제(齊) 땅과 강회(江淮) 땅이 평정되자 중원(中原)은 거의 광무제의 세력권으로 들어왔다. 그러나 벽지인 진(秦) 땅에 웅거하는 외효(隗囂)와 역시 산간오지인 촉(蜀) 땅의 성도(成都)에 거점을 둔 공손술(公孫述)만은 항복해 오지 않았다.
중신들은 계속 이 두 반군의 토벌을 진언했다. 그러나 광무제는 이렇게 말하며 듣지 않았다.
"이미 중원은 평정(平定)되었으니 이제 그들은 '문제시할 것 없소[度外視]."
광무제는 그간 함께 많은 고생을 한 병사들을 하루 속히 고향으로 돌려보내어 쉬게 해주고 싶었던 것이다.


(작성일 : 2017년 04월 25일 (17:23),   조회수 : 552)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