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자료

  • HOME
  • 자료실
  • 고전자료

고사성어 / 27. 군맹무상(群盲撫象)
글쓴이 관리자   firfly@hanja.net


27. 군맹무상(群盲撫象)

◈ 群 : 무리 군 盲 : 소경 맹 撫 : 어루만질 무 象 : 코끼리 상.

◈ [동의어] 군맹모상(群盲摸象). 군맹평상(群盲評象).

◈ [출전]《涅槃經(열반경)》

◈ 여러 소경이 코끼리를 어루만진다는 뜻. 곧 ① 범인(凡人)은 모든 사물을 자기 주관대로 그릇 판단하거나 그 일부밖에 파악하지 못함의 비유. ② 범인의 좁은 식견의 비유.
인도의 경면왕(鏡面王)이 어느 날 맹인들에게 코끼리라는 동물을 가르쳐 주기 위해 그들을 궁중으로 불러 모왔다. 그리고 신하를 시켜 코끼리를 끌어오게 한 다음 소경들에게 만져 보라고 했다. 얼마 후 경면왕은 소경들에게 물었다.
"이제 코끼리가 어떻게 생겼는지 알았느냐?"
그러자 소경들은 입을 모아 대답했다.
"예, 알았나이다."
"그럼, 어디 한 사람씩 말해 보아라."
소경들의 대답은 각기 자기가 만져 본 부위에 따라 다음과 같이 달랐다.
"무와 같사옵니다." (상아)
"키와 같나이다." (귀)
"돌과 같사옵니다." (머리)
"절굿공 같사옵니다." (코)
"널빤지와 같사옵니다." (다리)
"독과 같사옵니다." (배)
"새끼줄과 같사옵니다." (꼬리)
이 이야기에 등장하는 코끼리는 석가모니(釋迦牟尼)를 비유한 것이고, 소경들은 밝지 못한 모든 중생(衆生)들을 비유한 것이다. 그리고 이 이야기는 모든 중생들이 석가모니를 부분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는 것, 즉 모든 중생들에게는 각기 석가모니가 따로 있다는 것을 말해 주고 있는 것이다.

(작성일 : 2017년 04월 25일 (17:18),   조회수 : 11293)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