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자료

  • HOME
  • 자료실
  • 고전자료

고사성어 / 18. 과유불급(過猶不及)
글쓴이 관리자   firfly@hanja.net


18. 과유불급(過猶不及)

◈ 過 : 지날 과 猶 : 같을 유 不 : 아니 불 及 : 미칠 급.

◈ [참조] : 조장(助長).

◈ [출전] :《論語》〈先進扁〉

◈ 정도를 지나침은 미치지 못하는 것과 같다는 뜻.
어느 날 제자인 자공(子貢:B.C. 520~456)이 공자에게 물었다.
"선생님, 자장(子張)과 자하(子夏) 중 어느 쪽이 더 현명합니까?"
공자는 두 제자를 비교한 다음 이렇게 말했다.
"자장은 아무래도 매사에 지나친 면이 있고, 자하는 부족한 점이 많은 것 같다."
"그렇다면 자장이 낫겠군요?"
자공이 다시 묻자 공자는 이렇게 대답했다.
"그렇지 않다. 지나침은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過猶不及]."
공자는 중용[中庸:어느 한쪽으로 치우침이 없이 중정(中正)함]의 도(道)를 말했던 것이다.

▣ [주] 자공 : 성은 단목(端木), 이름은 사(賜). 위(衛)나라 출신으로 공문십철(孔門十哲)의 한 사람. 정치에 뛰어난 후에 노(魯)나라 위(衛)나라의 재상을 역임함. 제자 중에서 제일 부자였으므로, 경제적으로 공자를 도왔다고 함.
자하 : 성은 복(卜), 이름은 상(商). 공문 십철의 한 사람으로, 시문(詩文)에 뛰어난 후에 위(魏)나라 문후(文侯)의 스승이 됨. 공문 중에서 후세에까지 가장 많은 영향을 끼친 제자로, 공자가 산정(刪定)한 《시경(詩經)》《역경(易經)》《춘추(春秋)》를 전했다고 함.


(작성일 : 2017년 04월 25일 (17:16),   조회수 : 60524)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