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자료

  • HOME
  • 자료실
  • 고전자료

고사성어 / 9. 경원(敬遠)
글쓴이 관리자   firfly@hanja.net


9. 경원(敬遠)

◈ 敬 : 공경할 경 遠 : 멀 멀리할 원.

◈ [원말] : 경이원지(敬而遠之)

◈ [참조] : 자불어(子不語).

◈ [출전] :《論語》〈雍也篇(옹야편)〉

◈ 존경하되 멀리함. 공경하되 가까이하지 않음.
춘추 시대의 성인 공자(孔子)에게 어느 날, 조금 어리석은 번지(樊遲)라는 제자가 물었다.
"선생님, 지(知)란 무엇입니까?"
공자는 이렇게 대답했다.
"사람이 해야 할 도리를 다하고자 노력하고 '혼령(魂靈)이나 신(神)에 대해서는 존경하되 멀리한다면[敬 神而遠之]' 이것을 지(知)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논어(論語)》〈옹야편(雍也篇)〉에 실려 있는 글이다. 또 〈술이편(述而篇)〉에는 이런 글이 실려 있다. 공자는 괴(怪) 난(亂) 신(神)을 말하지 않았다.
[子不語 怪力亂神(자불어 괴력란신)]
즉, 공자가 괴이(怪異) 폭력(暴力) 문란(紊亂) 귀신(鬼神)에 대해 말하지 않았다는 것은 그가 '괴'와 '신' 이하는 초월자(超越者)에게는 따를 수밖에 없다는 태도를 취하고 있었다는 뜻이다. 게다가 '이러한 태도야말로 지(知)인 것이다.'라고 확신하며….

▣ [주] '존경하되 멀리한다.'는 이 '경원'이란 말이 오늘날에는 '꺼리어 피한다'는 뜻으로 쓰이고 있음.


(작성일 : 2017년 04월 25일 (16:18),   조회수 : 2743)
목록